영화가좋다 :: 캐롤 리드(Carol Reed) 영국영화감독 대표작 연출작 수상작품 필모그라피

영국영화감독 '캐롤 리드(Carol Reed 1906-1976)' 수상작품 대표작 필모그라피

 

캐롤 리드 감독

 

 

오늘은 영국영화감독 '캐롤 리드(Carol Reed)' 의 필모그라피를 정리해볼까 합니다. 대표작으로는 '심야의 탈출' 이나 '제3의 사나이' 같은 작품들을 뽑을수가 있는데, 일단 정치적인 소재로 영화를 만든 감독이 아니였나 하는게 제 개인적인 인상... 찾아보니 그것보다는 문학작품의 각색에 탁월한 능력이 있는 연출자였다고 하는데요, 아마도 그런 저의 느낌은 '제3의 사나이' 나 '심야의 탈출' 과 같은 영화들에서 받은 인상이 남아서인것 같습니다.

 

 

먼저, 씨네21에서 소개하고 있는 감독의 대략적인 소개를 정리해드리자면,

 

- 안톤 카라스의 치터 연주와 잊을 수 없을만큼 인상적인 라스트신으로 기억되는 영화, 무엇보다도 바로 이 영화 '제3의 사나이' 의 감독이라고 했을 때 비로소 많은 사람들에게 캐롤 리드라는 존재는 낯설게 다가오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2차세계대전을 전후로 우수한 작품들을 만든 영국 영화감독으로 영국 영화산업에 끼친 공로를 인정받아 '경'이라는 호칭이 붙은 인물이다... 중략...

 

'심야의 탈출' 은 전후에 리드가 내놓은 첫 번째 문제작이다. 본의 아니게 살인을 저지른 지하조직의 보스가 수사망을 피해 쫓기다 마침내 눈 내리는 밤 적막한 광장에서 사랑하는 여인과 최후를 맞는다는 이야기. 제임스 메이슨이 뛰어난 연기를 보인 이 영화는 내내 긴장감을 놓지 않으면서 운명과 죽음으로 여행하는 듯한 우울한 분위기를 담고 있다.

 

이 영화의 절망적이고 우수어린 분위기를 잇는 '제3의 사나이'는 명실상부한 리드의 최고 걸작으로 꼽히는 작품.  후략...-

 

 

아래는 감독의 연출작 목록입니다...

 

 

1935년   바다의 사나이들

 

1938년   높이 오르기

 

1940년   별들이 내려온다

 

1940년   뮌헨행 야간열차

 

1941년   킵스

 

1944년   선봉에서

 

1947년   심야의 탈출   아카데미편집상 후보  베니스영화제 최고상후보

 

1948년   몰락한 우상   아카데미 감독상 각본상 후보  베니스영화제 각본상수상

 

1949년   제3의 사나이   칸영화제 그랑프리  아카데미 감독상후보 촬영상수상

 

1951년   버림받은 자의 초상

 

1953년   위기의 남자

 

1955년   뒷골목의 미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후보

 

1956년   트래피즈   베를린영화제 관객상

 

1958년   열쇠

 

1959년   하바나의 사나이

 

1962년   바운티호의 반란(공동연출)   아카데미 7개부문 후보

 

1963년   런닝 맨

 

1965년   고뇌와 환희   아카데미 5개부문 후보

 

1968년   올리버!   아카데미 11개부문 후보 5개부문 수상(작품상,감독상 포함)

 

1970년   플랩

 

1972년   퍼블릭 아이

 

 

캐롤 리드 감독

 

 

이렇게 '캐롤 리드(Carol Reed)' 감독의 연출작들을 정리해봤습니다. 지금까지 총 세편정도 본 듯한데, 시간나는데로 안본 작품들을 하나하나씩 찾아봐서 목록을 모두 채우도록 하겠습니다.

 

파랗게 칠해진 작품은 리뷰를 작성한 것이니 참고하시구요, 목록을 모두 채울때까지 업데이트는 계속해서 하도록 하겠습니다. 아래는 꼭 찾아서 볼만한 가치가 있는 영화 목록들... 참고하시길...

 

추천영화목록...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영화 1001편...

 

씨네21 영화감독사전... 한국 영화감독사전 포함 꼭 알아두어야 할 감독들 목록

 

 

그러면 재미난 영화 좋은 영화 많이들 즐기시길 바랄께요.

블로그 이미지

문제없음 문제없음

영화보기가 취미입니다. 가끔씩 책도 읽구요...^^ 하루에 한편 영화보고 리뷰 올리면서 좋은 영화 추천하고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재미나고 좋은 영화를 원하신다면, 즐겨찾기는 필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